Security & Police
광주대학교 사이버보안경찰학과
열린마당
열린마당 사이버뉴스
사이버뉴스

인터넷뱅킹 피해, 1년 사이 6배 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3-10-16 00:00 조회725회 댓글0건

본문

신종 금융범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인터넷뱅킹 해킹 피해액이 불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유일호 의원이 1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인터넷뱅킹 해킹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피해액은 총 18억8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배상이 완료된 피해액은 5억3000만원, 배상이 진행 중인 피해액은 13조5000억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연간 피해액은 4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피해액이 7억2000원인 점을 감안하면 1년 새 피해 규모가 6배 이상 불어나는 셈이다. 2010년과 2011년 피해액은 각각 2억5000만원과 2억1000만원에 불과했다. 피해건수도 2011년 26건에서 지난해 59건, 올해 상반기 279건으로 급증했다. 은행권 공인인증서 유출신고도 2011년 57건에서 지난해 156건, 올해 상반기 434건으로 늘었다.

금감원은 지난달 26일부터 인터넷뱅킹으로 300만원 이상을 이체할 때 미리 지정한 PC를 이용하거나 추가적인 본인 확인을 거치도록 하는 ‘전자금융사기 예방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b_tri.gif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